‘개과천선’ 제작사 측, “2회분 축소 방영은 합의에 따른 것”

MBC '개과천선' 포스터

MBC ‘개과천선’ 포스터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극본 최희라, 연출 박재범)의 제작사가 축소 방영은 합의에 따른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13일 오후 ‘개과천선’의 드라마 제작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첫 방송 이전 계약단계에서 배우 김명민과 다른 배우들도 차기작 스케줄에 대한 공지가 미리 있었다”며 “이에 26일에 종영하는 것으로 계획을 짜고 촬영을 진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모든 방송사가 본 프로그램을 결방 할 정도로 문제가 컸던 세월호사건 그리고 6.4 지방선거 개표 방송과 월드컵 평가전 중계 등 불가피하게 여러 차례 결방을 하게 되면서 일정을 미룰 수가 없는 상황임을 제작사, 스태프 모두가 인지하고 있는 상태였다”며 “결국 합의하에 16회를 끝으로 방송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총 18부작으로 기획된 ‘개과천선’은 김명민, 김상중, 박민영, 채정안, 진이한 등 배우의 캐스팅으로 관심을 끌었으나 예상보다 부진한 시청률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에 ‘개과천선’ 측이 별도의 공지 없이 18부작에서 16부작으로 2부 축소 방영을 결정하면서 ‘시청률 부진에 따른 조기 종영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