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경기 봤어? ‘브라질 vs 크로아티아’, “어렵게 시작했으나 당연한 결과”

브라질 크로아티아
SBS ‘2014브라질월드컵 브라질 vs 크로아티아’ 해설 차범근 차두리 캐스터 배성재 2014년 6월 13일 금요일 오전 5시

다섯 줄 요약
한국시간으로 13일 새벽, 2014브라질월드컵이 개막했다. 그 첫 경기는 개최국 브라질과 크로아티아. 네이마르, 오스카, 헐크 등 스타 선수들이 즐비한 브라질과 루카 모드리치 등을 중심으로 끈끈한 조직력을 갖춘 크로아티아 경기는 예상외로(?) 팽팽했다. 결과는 네이마르의 연속 골과 오스카의 쐐기 골을 묶은 브라질이 3대 1로 압승했다. 크로아티아의 1골 역시 브라질의 자책골. 개막식 경기의 모든 골을 브라질에서 올리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실제 개막전 자책골은 월드컵 역사에서 처음이다.

결정적 해설

# 마르셀루 자책골 – “최악의 시나리오로 시작됐다.”
“마르셀루가 개막전 축포를 올릴 거로 생각한 팬들이 많지 않았을 거다. 초반 분위기가 묘하게 흐르고 있다.”(배성재)
“크로아티아가 지혜롭게 경기 운영을 했다. 처음부터 공격 의도를 보였는데, 초반 기선을 잡았다.”(차범근)
“운동장 분위기가 한 순간 조용해졌다. 최악의 시나리오로 시작됐다. 크로아티아가 경기 운영을 굉장히 잘하고 있다.”(차두리)

# “두 차례 자살골 경험이 있는데…”
“자국민이 봤을 때 얼마나 가슴 아프겠나.”(배성재)
“두 차례 자살골 경험이 있는데 경기장에 혼자 남겨진 기분이다. 그 기분에서 벗어나서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차두리)
“차두리가 자살골 기록할 때 차범근 위원은 실시간으로 보셨나요.”(배성재)
“보고 싶지 않은 장면이죠.”(차범근)

# 네미아르의 만회골 – “잘 때렸어요. 잘 때렸어.”
“개막전 첫 골의 주인공은 아니지만, 동점골의 주인공이 됐다.”(배성재)
“좀 멀긴 했는데 잘 때렸어요. 잘 때렸어. 슈퍼스타로 가는 첫 번째 스타트를 잘 끊었다. 크로아티아가 전술적인 시스템에 의해 경기 운영을 잘 했는데 그런 걸 뒤집는 스타플레이어의 화려한 동점골이 터졌다.”(차범근)
“수많은 브라질 사람들이 왜 네이마르, 네이마르를 외치는지 보여줬다.”(차두리)
“스타가 필요한 건 이런 상황을 놓고 이야기할 수 있다.”(차범근)
“실점했지만, 중앙을 단단히 지키면 후반에 승산이 있을 것 같다. 후반에도 지금처럼 단단히 중앙을 지킬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차두리)

# 브라질 페널티킥 득점 –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바로 넘어지네요.”
“살짝 잡긴 했습니다만, 아쉬움이 있다.”(차범근)
“글쎄요. 프레디가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바로 넘어지네요. 프레디가 왜 노련하지 보여주는 거다. 어깨에 손이 올라간 느낌이 나자마자 가차 없이 넘어졌고, 페널티킥을 얻어냈다.”(차두리)
“골키퍼 양손을 맞고 골 망을 흔들었다. 네이마르는 골 맛을 두 번 보고 있다.”(배성재)
“경기 양상 재밌을 거다. 크로아티아는 이제 움츠릴 수 없다.”(차두리)

# 브라질 오스카의 쐐기골 – “태클도 못해보고 골을 줬다.”
“기가 막힌 골이다. 한 박자, 두 박자, 세 박자 빠르게 만들어서 골키퍼가 어떻게 할 수 없게 만들었다. 수비수도 태클이나 다음 수비 자세를 했는데 슈팅을 해버리니까 태클도 못해보고 골을 주게 됐다.”(차두리)
“우측 측면에서 계속 1대1을 보여줬는데, 마무리를 또 저렇게 하네요. 골이 나기 전까지 브라질 수비를 어렵게 만들었는데, 오히려 실점하면서 분위기는 넘어갔다.”(차범근)
“마르셀루의 자책골 때문에 묘하게 시작했지만, 실력 차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배성재)
“개인 기량 차이가 무엇인지 여실히 보여주는 것 같다. 그게 클래스의 차이다.”(차두리)

# 경기 종료 휘슬
“어렵게 시작했으나 3대1은 당연한 결과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래도 크로아티아는 상당히 선전한 경기라 생각한다.”(차범근)
“A조에서 브라질이 도전을 받을 수 있는 팀이 크로아티아 정도 인데, 기분 좋게 출발했다.”(배성재)
“전 세계인들이 예상했듯 네이마르의 원맨쇼였다.”(차두리)

# 깜짝 손님 – 브라질 카카

한 때 세계 축구를 주름잡던 브라질의 카카가 카메라에 잡혔다. 다만 필드가 아니었다는 점에서 이날 경기의 ‘깜짝 손님’이라 할 수 있다. 이날 경기를 열심히 카메라에 담으며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BEST&WORST

# 크로아티아 BEST : 올리치, WORST : 옐라비치
차범근 차두리 해설위원 그리고 배성재 캐스터의 입에서 가장 많이 불린 선수는 이비카 올리치다. 1979년생, 우리 나이로 36세 노장인 올리치는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브라질 측면을 쉴 새 없이 공략했다.

“오늘 올리치 선수, 상당히 지능적으로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차범근)
“올리치 활동량이 정말 어마어마하네요. 나이에 걸맞지 않게 활동량이 많다.(차두리)
”79년생인데 귀감이 된다. 정말 대단한 활동량이다.“(배성재)

이날 경기에서 보이지 않았던 선수는 최전방 공격수인 옐라비치.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만주키치를 대신해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역시 만주키치의 공백을 대신하지 못했다.

“지금까지 모습은 브라질 수비를 상대하긴 벅찰 것 같다. 올리치가 굉장히 날카로운데 옐라비치가 못하고 있다.”(차두리)
“레발 차이가 느껴질 수 있는 대목이다.”(배성재)

# 브라질 BEST : 네이마르, WORST : 프레드
스타선수가 즐비한 브라질. 그래도 2골을 넣은 네이마르가 가장 많이 입에 올랐다. 간혹 아쉬운 모습도 보였다는 게 조금은 옥의 티다.

“네이마르가 드리블을 통해 수비 부담을 주고 있는데, 동료와 한 번 더 연결해준다면 더 효과적인 공격방법이 되지 않나 조심스럽게 분석해본다.”(차범근)

브라질 역시 최전방 공격수의 무게감은 이전에 비해 확연히 떨어진다. 이날 경기에서도 최전방을 책임진 프레드의 이름은 거의 불리지 않았다. 물론 브라질의 페널티킥을 만들어냈지만, 그 외의 활약상은 미비했다.

“프레드 선수가 눈에 띄지 않았다. 좋은 득점 감각을 갖췄지만, 최전방 공격수에 비하면 무게가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평가다.”(배성재)
“이름 면에서는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다만 효율성과 희생하는 정신은 이전 스트라이커보다 좋다.”(차두리)
“크로아티아 수비가 조심해야 한다. 어느 순간 한 방이 있다.”(차범근)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SBS 경기 중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