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졸피뎀 복용’ 에이미 검찰에 송치…“혐의 대부분 인정”

에이미

에이미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윤지)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에이미는 작년 11월 29일부터 12월 중순까지 서울 서부보호관찰소에서 만난 권 모 씨로부터 네 차례에 걸쳐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 135정을 공짜로 건네받아 일부를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에이미는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서 보호관찰소에서 한 달간 약물치료 강의를 받고 있었다.

졸피뎀은 불면증 치료용 수면제로 쓰이지만 장기간 복용하면 환각 증세와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에 의사의 처방 없이는 투약할 수 없는 약품이다.

에이미는 혐의 내용을 대부분 인정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권 씨는 다른 건으로 이미 지난 3월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SBS Fu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