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김구라, 다작 꿈나무 전현무에 “곧 지칠 것”

JTBC '썰전'

JTBC ‘썰전’

방송인 김구라와 전현무가 다작 공감대를 형성했다.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 예능심판자들 코너에서는 ‘썰전 인물 실록’의 주인공으로 방송인 전현무가 출연해 입담을 나눴다.

이날 김구라는 다작 선배로 전현무에 대해 “저는 이제 지쳤다. 저 친구도 곧 지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구라는 “다작의 기본 심리는 불안감이다”며 “불안감의 발로가 아침 라디오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현무는 “역시 내 소울메이트”라고 맞장구쳤다.

강용석은 “SM에서 계약금을 많이 받았냐”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전현무는 “회사에서 시키는 것이 아니라 제가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