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김구라, 싸이 ‘행오버’ 뮤비 “민속촌에서 영화 ‘300’ 찍은 느낌”

JTBC '썰전'

JTBC ‘썰전’

예능심판자들이 싸이 ‘행오버’에 대한 감상을 내놨다.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 예능심판자들 코너에서는 싸이의 신곡 ’행오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강용석은 ‘행오버’ 뮤직비디오에 대해 “애국심으로 봤지만 끝까지 보기에는 약간 지루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윤은 “한국의 소맥을 널리 알리기 위한 홍보영상인가 싶었다”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한국 민속촌에서 영화 ‘300’ 찍은 느낌”이라고 정리해 공감을 샀다.

음원에 대한 의견도 갈렸다. 허지웅은 “미국에서 통하기 위한 음악은 이렇게 해야된다는 강박이 있지 않았나”고 말한 반면 김희철은 “개인적으로 ‘젠틀맨’보다 ‘행오버’가 더 좋다”고 말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