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진이한, 독사 본능 제대로 드러냈다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진이한이 독사 본능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12회에서 판사 출신 전지원(진이한)은 차영우(김상중 )펌 변호사로 변신했다.

김석주(김명민)이 사직함에 따라 차영우는 전지원에게 함께 일할 것을 제안했고 전지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사직 이후 김석주는 아버지 김신일(최일화)와 아는 사이인 중소기업 사장들이 환율 관련 금융상품으로 피해를 입게 되자 그들을 도왔다.

대형은행들은 중소기업에 위험성이 큰 환율 상품을 제대로 된 설명 없이 반 강제로 판매하게 됐다. 이들은 차영우 펌을 자신들의 로펌으로 선정했고 전지원이 이 선두에 서게 된 것었다.

전지원은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이며 독한 모습을 보였다. 전지원은 검찰 측의 압수 수색 영장을 기각시키기 위해 판사 시절 친분이 있었던 판사 박시환에게 연락을 했다. 전지원의 연락을 받은 박시환은 검찰 측 이선희(김서형)의 영장을 기각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