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크로스’ 김강우, 그토록 바라던 ‘골든 크로스’ 멤버 됐다…트로이 목마 될 수 있을까

골든크로스0612_1

KBS2 ‘골든크로스’ 캡처

김강우가 ‘골든 크로스’의 멤버가 됐다.

1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에서는 김재갑(이호재)에게 ‘골든 크로스’의 회원 카드를 발급받는 테리 영(김강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강도윤(김강우)는 마이클 장(엄기준)이 홍사라(한은정)의 목숨을 담보로 정체를 밝히라며 협박을 하자 김재갑에게 전화를 걸어 “‘골든 크로스’의 멤버가 되고 싶다”며 “홍사라를 시켜 카드를 갖다달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회원 카드를 발급받은 도윤은 당당히 ‘골든 크로스’에 입성했다. ‘골든 크로스’의 입단식에 가는 도윤에게 사라는 “트로이의 목마가 되어 승리를 거두라”며 응원했다. 하지만 마이클 장은 김호재에게 “2조를 받기 전까지 그를 믿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