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진이한, 김명민 자리 채우며 승부사 기질 드러냈다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진이한이 김명민의 빈자리를 채웠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12회에서는 차영우 펌을 떠나는 김석주(김명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석주는 부끄러운 과거를 떨쳐내기 위해 사표를 던졌다. 차영우(김상중)는 김석주에게 “결국 이렇게 떠나냐”고 말했다. 김석주는 단호하게 유정선(채정안)을 꺼내달라 말하며 로펌을 나왔다. 김석주의 사표에 이지윤(박민영)을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와 함께 판사 출신 전지원(진이한)이 등장했다. 전지원은 차영우에게 “법원과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며 “오는 길에 김석주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전지원은 자신에게 존댓말을 하는 차영우에게 “제 상관이시다”며 “이제 전 판사가 아니다. 사표를 낼 때 판사의 지위를 내렸다. 변호사로 적응하고 싶으니 도와달라”고 말했다.

전지원이 나가자 차영우는 “승부사 기질이 있다. 그 것을 감추느라 힘들었을 것이다”고 평했다. 전지원의 현실적이고 단호한 모습에 김석주와 그가 라이벌 관계로 대립할 것이 예고됐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