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포위’ 고아라, 11년 전 ‘구둣발’ 목격했었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고아라는 ‘그 날’ 구둣발을 경찰에 신고했었다.

12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10화에서는 어수선(고아라)이 은대구(이승기)와의 과거를 회상했다. 앞서 어수선은 은대구가 부마중학교 2학년 김지용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11년 전 은대구의 어머니 살인사건이 있던 바로 전날, 어수선은 ‘구둣발’에게 쫓기는 은대구를 목격했었다. 당시 어수선은 은대구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하지 못했고, 다음날 은대구가 실종됐다는 사실을 들었다.

그때 어수선은 경찰서를 찾아가 낯선 남자에게 은대구가 쫓기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했다. 또 ‘구둣발’의 특징 목 뒤의 흉터와 인상착의를 자세히 밝혔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던 강석순(서이숙)에 의해 구둣발의 단서가 적힌 종이는 버려졌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