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유 골든 피플?① ‘골든 크로스’ 상승세 탄 두 가지 비결, ‘현실 비판’과 ‘명품 배우’

 KBS2 '골든 크로스' 포스터

KBS2 ‘골든 크로스’ 포스터

정말 제목 따라가는 걸까.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는 ‘주가 상승 신호’를 뜻하는 제목대로 매회 시청률 상승을 거듭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 자릿수로 시작한 ‘골든 크로스’는 어느덧 10%대를 돌파,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탈환했다. 복수를 소재로 다뤄 다소 분위기가 무겁고 식상하다는 지적도 극 후반부에 이르며 자취를 감췄다. ‘골든 크로스’의 그 무엇이 우리를 이토록 매혹하는 것일까. 어느덧 종방까지 2회만을 남겨둔 ‘골드 크로스’를 낱낱이 파헤쳐 봤다.

‘골든 크로스’가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요인 중 하나는 흡입력 있는 이야기이다. 음모에 휘말려 가족을 잃은 남자의 복수극을 대담한 터치로 그려내는 ‘골든 크로스’의 전개는 놀라울 정도다. 방송 초반에는 성 상납과 살인 등의 소재가 등장하며 다소 자극적이고 선정적이라는 우려도 일었지만, 이후 강도윤(김강우)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이야기는 우리 사회의 폐부를 찌르는 메시지로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대한민국 0.001%의 탐욕을 추적한다’는 ‘골든 크로스’의 모토는 작품의 기획 의도를 분명히 드러낸다. 경제기획부 금융정책국장 서동하(정보석)는 배우 지망생 강하윤(서민지)의 스폰서 역할을 하다가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이를 강주완(이대연)에게 뒤집어씌운다. 한평생 한민은행을 위해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살아온 주완은 아들 도윤을 볼모로 잡은 서동하 일당에게 무릎을 꿇는다. 돈과 권력으로 개인의 생명마저 가벼이 여기는 이들과 그런 악행을 눈 뜨고 지켜볼 수밖에 없는 주완은 ‘정의’가 사라진 대한민국 현실을 아프게 꼬집는다.

서동하와 그의 장인이자 국내 최대 로펌 신명의 고문인 김재갑(이호재), 변호사 박희서(김규철)는 상위 0.001%의 비밀 모임인 골든 크로스 소속으로 한국 경제 관료의 부정부패와 위선적인 행태를 폭로한다. 또 세계적인 헤지펀드(국제증권 및 외환시장에 투자해 단기수익을 올리는 민간 투자기금) 팍스 코리아(PAX KOREA)의 대표 마이클 장(엄기준)은 한민은행을 통해 이익을 남기려 물불 가리지 않는 탐욕적인 인간으로 그려지며 물신화된 사회 풍토를 떠올리게 한다.

통렬한 현실 비판이 ‘골든 크로스’ 인기의 한 축이라면, 또 다른 축은 숨 가쁜 전개에도 흔들림 없이 입체적인 캐릭터를 구현해낸 배우들의 열연이다. 김강우는 동생과 아버지 죽음의 전모를 알게 된 도윤의 넘쳐흐르는 분노를 폭발적으로 그려낸 뒤, ‘희대의 속물’ 테리 영으로 분해 극과 극을 오가는 연기를 선보였다. 아버지 서동하의 부정을 목도하고 삶을 등진 서이레 역의 이시영 또한 ‘골든 크로스’로 진일보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

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인상적인 것은 악역으로 거듭난 이들의 살아 있는 연기다. 정보석은 한 번의 잘못으로 인간이 어디까지 타락할 수 있는가를 ‘서동하’라는 인물을 통해 점층적으로 그려낸다. 하윤을 죽인 뒤 이레에게만큼은 좋은 아버지로 남고 싶은 마음에 죄를 덮기 위한 악행을 반복하는 모습에서는 차가운 광기마저 느껴진다. 후에 마이클 장의 술수에 걸려들어 이성을 잃고 도윤을 죽이려하는 모습에서는 탐욕을 쫓는 인간의 추악한 감정이 묻어나온다.

마이클 장 역으로 ‘지능형 악역’에 방점을 찍은 엄기준의 연기도 주목할 만하다. 시종일관 냉소적인 태도를 유지하다가도 동하가 자기 뜻대로 움직이지 않자, 태연자약한 태도로 악행을 저지르는 엄기준의 연기는 ‘골든 크로스’에 흡입력을 더하는 요인이다. 그 외 한민은행장 권세일, 신명의 변호사 박희서, 비리 경찰 곽대수를 연기한 정원중, 김규철, 조덕현 등의 배우도 내공이 가득한 연기력으로 극에 안정감을 더한다.

이처럼 빈틈없이 잘 짜인 대본과 몸에 꼭 맞은 옷을 입은 듯 열연을 펼친 배우들은 ‘웰메이드 드라마’의 조건이 무엇인지를 몸소 증명해 내고 있다. 이들이 그려낼 ‘추악한 현실’의 끝은 어디일지. ‘현실 비판’과 ‘명품 연기자’를 두 바퀴로 절정을 향해 돌진 중인 ‘골든 크로스’의 장렬한 종막이 기다려진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