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어디가?’ 윤후, 숨겨둔 중국어 실력 대방출

MBC '일밤-아빠! 어디가?'

MBC ‘일밤-아빠! 어디가?’

가수 윤민수 윤후 부자의 유창한(?) 중국어 실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 녹화에서는 윤민수 후 부자가 단 둘이서 홍콩으로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홍콩으로 이동하는 동안 여행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며 열의를 불태웠다.

특히 준비를 많이 한 부분은 현지어인 중국어. 윤민수는 미리 준비해 온 중국어 책을 아들 후에게 읽어주고 따라하게 하면서 자연스럽게 말을 익히기도 했다. 중국어 책을 보며 문장을 익히던 윤민수와 후는 생각 외로 유창하고 자연스러운 중국어 실력을 선보여 주변을 놀라게 했는데, 급기야 승무원에게 중국어로 질문을 하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중국 상해로 떠난 성동일, 성빈 부녀는 전통 의상 치파오를 입고 새로운 친구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정웅인, 류진 가족은 무인도로 가족대항 낚시 대결을 하며 생존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각각 홍콩, 중국, 일본, 무인도로 떠난 ‘최저가 해외 여행기’는 오는 15일 공개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