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크로스’ 김강우 vs 엄기준 예고,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맞대결…승자는 누구?

골크_18회 예고

KBS2 ‘골든 크로스’ 18회 예고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김강우와 엄기준의 날선 대립이 예고됐다.

12일 공개된 ‘골든 크로스’ 18회 예고에서는 테리 영(김강우)과 마이클 장(엄기준)의 숨 막히는 결전의 모습이 담겨있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예고에는 서동하(정보석)와 박희서(김규철)를 보기 좋게 속여 넘겼던 강도윤(김강우)이 이번에는 눈치 백단의 마이클 장에게 테리 영의 정체가 들통 날 위기에 처하면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예고영상에서 마이클 장은 테리영이 강도윤이라는 증거를 확보하고 홍사라(한은정)의 목숨을 담보로 그를 협박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강도윤은 한 치 물러섬 없는 모습으로 “내가 그 정도 복안도 없이 네 앞에 나타났을까 봐?”라며 강경하게 대응해 강도윤과 마이클 장의 숨막히는 맞장을 예고했다.

3년간 강도윤을 테리 영으로 부활시켰던 홍사라가 마이클 장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목숨을 부지할 수 있을지, 강도윤과 마이클 장의 맞대결 모습은 12일 오후 10시 ‘골든 크로스’ 18회에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팬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