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라디오 발언 논란에 사과 “너무 편하게 생각한 저의 부족함 탓”

제공. MBC

써니(왼쪽), 쌈디

가수 쌈디가 말 실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2일 쌈디는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 써니의 ‘FM데이트’에서 제 방송 태도가 불량했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전 절대 술을 마신 것이 아니고 너무 편하게 생각하고 방송을 한 저의 부족함 탓입니다. 앞으로 예의 바르고 겸손하게 방송에 임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쌈디는 지난 11일 방송된 MBC FM 4U ‘써니의 FM데이트’에 게스트로 출연해 지나친 농담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날 방송에서 쌈디는 “사실 술병 나서 이틀 동안 누워있다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쌈디는 써니가 사연을 소개하던 중 “사랑은 마음으로 하는 것이다는 말을 하는데 아까부터 테크닉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고 말하자 “마음 쓰는 것도 일종의 테크닉이다. 몸 쓰는 것도 일종의 테크닉일 수도 있다”고 답했다.

써니는 “청소년들도 듣고 있다”고 말렸지만 “본능적인 것은 19금이다”며 “청소년들도 이미 알 것 다 안다. 나 왜 불렀냐”고 거침 없이 말했다.

또 써니는 “끈적하다. 노하우도 기술도 없으신 것 같다. 나쁜 예다”고 설명했고 쌈디는 “오늘 너 꼬시러 왔다. 오늘 데이트 하러 왔어”라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