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새 소속사 씨제스에 만족감 “옷 맞춰 입고 등산도 한다”

거미 팽현준

거미

가수 거미가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만족감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거미 씨는 소속사를 옮겼다. 소속사 친구들과 친해졌나”라고 물었다. 이에 거미는 “원래 김재중 씨와는 친했기에 잘 챙겨줬다. 또 최민식 선배가 잘 챙겨준다. 순수하시며 좋으신 분이다”고 답했다. 거미는 지난해 YG엔터테인먼트에서 씨제스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거미는 “회식도 자주 하고 워크숍도 간다. 옷을 맞춰 입고 등산도 같이 한다”고 회사 분위기를 언급했다. 이를 들은 김신영은 “난 계약이 11월에 끝나는데 대표님을 못 보고 있다. 대표님이 등산하는 것을 SNS로 보고 있다”며 “집에 뭐 좀 보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