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써니 라디오서 발언 논란 ‘거침없는 19금 발언’

사이먼디

쌈디

가수 쌈디의 라디오 발언이 논란이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송 중인데 아직 술이 안 깬 것 같은 쌈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재된 글에는 지난 11일 쌈디가 출연한 MBC 라디오 FM4U ‘써니의 FM데이트’ 속 사랑의 기술 코너의 음성 파일이 첨부 됐다.

이날 쌈디는 방송 초반 “술병이 나서 이틀 동안 누워있다가 나왔다. 우리 써니 보러 왔는데 상태가 안 좋다”고 거침 없이 말문을 열었다.

DJ 써니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한 후 “사랑은 마음으로 하는 것이란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문했다. 이에 쌈디는 “마음 쓰는 것도 일종의 테크닉이다. 몸 쓰는 것도 일종의 테크닉일 수도 있다”고 말해 써니를 당황하게 했다.

써니는 “우리 청소년들도 듣고 있는 방송이다”고 말했지만 쌈디는 사과 후 “뭐 뽀뽀하고 키스 어떻게 하는 줄 알고 그러는 거냐”고 말했다. 써니는 화제를 돌리려 했지만 쌈디는 “제 경험, 제 본능 원초적인 본능이 작용하는 것이다”며 “너 꼬시러 왔다”고 말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써니는 정답을 본능적으로 맞춰달라는 요청에도 “본능적인 것은 19금이다”며 “청소년들도 이미 알 것 다 안다. 나 왜 불렀냐”고 말했다.

쌈디의 거침없는 발언에 누리꾼들은 “발언의 수위가 너무 센 것 아닌가”, “드립도 정도껏 해야 하는 것 같다”, “당황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아메바컬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