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스파이더맨이 너무 야해… ‘외설’ 논란으로 철거

스파이더맨
부산의 한 백화점에 설치된 스파이더맨 조형물이 철거된 이유가 화제다.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옥상정원 전망대 외벽에 설치돼 있던 스파이더맨 조형물을 철거했다고 11일 밝혔다.

벽면에 거꾸로 매달린 형태의 이 스파이더맨 조형물은 지난해 8월 해당 백화점에 설치됐지만 최근 SNS에서 화제가 되면서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 스파이더맨의 신체 주요 부위가 민망할 정도로 부각됐다는 것이 이유다.

이 사진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백화점 측에 항의가 빗발치자 백화점은 결국 작가와 협의, 조형물을 철거했다.

롯데백화점 측은 “특정 부위를 부각한 것은 작가의 의도된 표현은 맞지만 선정적인 목적으로 설치한 것은 아니었고, 작품을 두고 여러 사람의 생각이 엇갈린 만큼 철거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