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여진구 센스에 특급 칭찬 “끝까지 누나라 불렀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가수 백지영이 배우 여진구의 센스를 칭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곱게 늙은 언니들’ 특집으로 김성령, 백지영, 강수진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백지영은 ‘여전히 뜨겁게’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18세 배우 여진구에 대해 언급했다. 백지영은 “여진구의 실제 나이를 몰랐었다. 알고보니 18세더라. 그런데 나를 누나라고 부르더라”고 흐뭇해했다.

이어 백지영은 “그래서 여진구에게 내가 몇 살인 줄 아냐고 물었다. 그런데 소속사 이사님이 여진구 어머니와 내 나이가 같다고 하시더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하지만 여진구는 나를 끝까지 누나라 부르는 센스를 보였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