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 자전거 국토 종단 후 1억 430만원 기부 ‘역시 기부천사’

제공. YG

가수 션이 자전거로 국토 종단 후 1억 430만원을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기금으로 기부했다.

최근 션은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에 있는 푸르메재단을 방문해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앞서 션은 지난 6일 자정 부산을 출발해 서울까지 약 430km를 18시간 47분만에 자전거로 종단했다. 종단을 성공한 후 션이 마련한 기부금 1억원과 션을 후원하며 1km당 1만원씩을 기부한 430명의 후원자들이 전한 430만원을 더해 총 1억 430만원을 푸르메재단에 전달하게 됐다.

션은 자전거로 국토종단을 하며 체력의 한계에 다다르기도 했지만 “아이들을 생각하며 페달을 밟았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푸르메재단은 열악한 의료 현실에 놓인 장애 어린이와 가족들이 제때 제대로 된 치료를 받기 위한 어린이 재활병원을 상암동에 건립 중이다. 이 재단의 홍보이사이기도 한 션은 지난 3월 26일 아내 정혜영과 함께 착공식에 참여했고 지난 2월에는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온 션은 YG패밀리와 함께 ‘만원의 기적’ 캠페인 행사를 통해 기부 참여를 독려했고 자선 콘서트는 물론 기업들과 연계해 마라톤, 자전거 국토종단 등 다양한 이벤트로 병원 건립 기금을 마련해 왔다.

이러한 션의 노력 덕분에 올해 약 430억원의 설립 비용이 드는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시작할 수 있었다. 이번 자전거 국토 종단을 위해 션은 하루에 2~3시간씩 달리기와 체력 훈련을 하며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션은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뿐만 아니라 ‘승일희망재단’ 공동대표로 참여해 루게릭요양병원건립기금 마련에 힘쓰고 있으며 정혜영과 함께 6년 째 홀트아동복지회에 매년 1억씩 기부하는 등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