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석, 음주운전 또 적발…벌금 500만원 선고

MBC

조원석

개그맨 조원석이 음주운전으로 다시 적발됐다.

12일 서울서부지법은 지난 3월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기소된 조원석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조원석은 지난 3월 24일 새벽 술을 마신 뒤 서울 종로구에서 은평구까지 자신의 차량을 운전했다. 이에 조원석은 혐의를 인정하고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당시 조원석의 혈중알콜농도수치는 0.21%로 운전면허 취소 기준인 혈중알콜농도수치 0.1%보다 높은 수치다.

앞서 조원석은 지난 2010년 음주운전 후 교통사고를 낸 뒤 음주측정을 거부해 검찰에 약식 기소됐다. 이에 조원석은 벌금형을 선고받고 자숙의 의미로 모든 프로그램을 하차했다.

조원석은 지난 2002년 MBC 코미디언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한 후 ‘죄민수’ 캐릭터로 인기를 모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