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후’ 제작진, 8월 월드투어 중 내한 확정 ’아시아 중 유일’

'닥터후' 제작진이 내한한다

‘닥터후’ 제작진이 내한한다

인기 영국드라마 ‘닥터후’ 제작진이 8월 내한한다.

‘닥터후’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제작진은 오는 8월 7일부터 19일사이 월드투어를 진행하며, 여기에는 영국 카디프, 런던을 포함, 서울과 시드니, 뉴욕, 멕시코시티, 리우 데 자네이루 등 총 7개 도시가 포함돼있다. 아시아 중에는 서울이 유일하다.

이번 월드투어 일정에는 피터 카팔비와 제나 콜먼, 제작자 스티븐 모팻 등이 참여하게 된다. 이들은 팬 이벤트, 인터뷰를 비롯 시즌 8 첫 에피소드 시사회를 진행할 계획을 전했다.

영국 BBC에서 제작, 1936년 11월 첫 방송 이후 지금까지 전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SF 드라마 ‘닥터후’는 기네스 북에서 인정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 방영되는 드라마다.

지난해 방영 50주년을 맞은 이 드라마는 현재 시즌7까지 방영됐으며, 시즌8 방영은 올 가을로 예정됐다. 국내에도 두터운 마니아 팬층이 있는 인기 드라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닥터후’ 월드투어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