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이천희, 뉴욕대디부터 딸바보 아빠까지

SBS '도시의 법칙' 캡처

SBS ‘도시의 법칙’ 캡처

SBS ‘도시의 법칙 in 뉴욕(이하 도시의 법칙)’에서 이천희의 좌충우돌 뉴욕생활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도시의 법칙’ 1회에서는 ‘서울 사람들, 뉴요커 되다’ 편으로 꾸며져 이천희, 김성수, 정경호, 백진희, 등 뉴욕팸 멤버들의 첫 만남과 시작부터 험난한 뉴욕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진들은 뉴욕에 대한 환상과 기대감으로 부풀었지만 처참한 숙소의 모습이 공개됐다. 숙소는 창고라 해도 무방할 정도의 허름하고 지저분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힘을 합쳐 청소를 끝마친 뉴욕팸은 빨랫줄, 사다리, 옷걸이 등을 이용해 드레스룸을 만들며 집의 모습을 완성해갔다.

특히 이천희는 막내 백진희를 위해 텐트를 준비했다. 이천희는 혹시나 백진희가 함께 지내는 동안 불편해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한국에서부터 1인용 텐트를 준비해왔다. 백진희는 ‘가장 이상적인 남편’으로 이천희를 꼽으며 세심한 배려에 감동했다.

또 생활에 필요한 전기와 수도 등 문제를 가장 먼저 살피며 뉴욕팸의 브레인으로 자리 잡은 이천희는 2화에서부터 뉴욕팸의 생계를 위해 책임감 넘치는 뉴욕 대디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천희는 한 번의 스캔과 탁월한 손재주로 가구를 만들어 내며 집 안의 텅 빈 공간을 차곡차곡 채워가고 일자리를 위해 동분서주 하는 활약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이천희의 색다른 모습도 공개됐다. 이천희는 휴대폰 속 딸의 사진과 동영상을 처음으로 공개하며 “중국어도 잘하고 퍼즐도 잘한다”며 딸 자랑을 늘어놓는 딸바보의 모습을 보였다.

‘도시의 법칙’은 낯선 대도시에서 무일푼으로 떨어진 스타들의 생존기를 그리는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 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도시의 법칙’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