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동생 김성경 폭풍디스 “칸에선 그냥 일반인”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김성령이 동생 김성경을 디스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곱게 늙은 언니들’ 편으로 꾸며져 배우 김성령, 가수 백지영, 발레리나 강수진 등이 출연했다.

이날 김성령은 칸 국제 영화제에서 동생 김성경이 함께한 이유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성령은 “프로그램 하차하는 바람에…”라며 “요즘은 자주 본다. ‘라디오스타’에서 나를 디스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김성령은 “(동생은) 체격이 외국인 느낌이다. 키도 크고 외국에 가니 그냥 일반 사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동생 김성경은 지난해 2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언니 김성령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