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사표 냈다… 과거로부터 완전한 탈피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이 새로운 삶을 위해 로펌을 떠났다.

11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11회에서는 자신의 과거가 차영우 펌을 박차고 나온 김석주(김명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이 계획한 유림그룹 CP 사태 건을 추적하던 김석주는 자신의 끔찍했던 과거를 발견하며 몸서리 쳤다. 김석주는 결국 차영우 펌을 그만둘 것을 선언했다. 차영우는 이를 받아들였다. 차영우는 “기억이 돌아오면 후회하지 않겠나”며 물었지만 김석주는 그럴 일이 없음을 확실히 밝혔다.

또 김석주는 “이번 소송엔 참여하지 않는다. 이게 최소한의 도리다”라며 “변제를 시켜 정선씨 꺼내거나 책임자 처벌 받도록 해달라. 그렇지 않으면 제가 유정선 씨를 변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차영우는 “김석주는 사표를 던졌다. 잃을 게 없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며 원하는 대로 해줄 것을 지시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