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크로스’ 김강우, 정체 숨기기 위해 어머니 모른 척했다

골든크로스0611_3

KBS2 ‘골든크로스’ 캡처

김강우가 정체를 숨기기 위해 정애리를 모른 척 했다.

1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17회에서는 서동하(정보석)이 테리 영(김강우)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강도윤(김강우)의 어머니 오금실(정애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동하는 오금실과 함께 테리 영의 숙소를 찾았다. 그가 진짜 강도윤이라면 자신의 어머니를 눈앞에 두고 모른 체 할 리 없다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죽은 줄 알았던 도윤을 만난 금실을 눈물을 흘리며 그를 안았다. 하지만 테리 영은 “누구시죠?”라며 어머니를 모른 척했다. 테리의 반응에 금실은 물론 서동하까지 당황했다.

하지만 금실은 금세 아들의 의중을 파악했다. 그는 동하에게 “제가 낳은 아들인데 모를 리 있겠습니까. 안아보니까 아니네요”라며 도윤의 뜻대로 행동해줬다. 금실은 마지막으로 “미안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라며 도윤의 집을 떠났다.

모두가 떠나고 자신의 무조건 믿어주는 어머니의 마음에 도윤은 오열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