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크로스’ 김강우, 김규철 이용해 정보석 계획 망쳤다

골든 크로스0611_2

KBS2 ‘골든 크로스’ 캡처

김강우가 김규철을 이용해 정보석의 계획을 망쳤다.

1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17회에서는 박희서(김규철)가 서이레(이시영)를 죽이려고 했다는 것을 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강도윤(김강우)는 따로 박희서를 불렀다. 그리고 그에게 “지금 내 투자자들이 한민은행 불법매각 의혹 때문에 서동하(정보석) 부총리 내정자가 대표라면 투자를 하지 않겠다고 최종 통보했다”고 밝혔다. 서동하의 계획이 틀어진 것에 당황한 박희서에게 강도윤은 “대신 다른 명망 있는 분이 맡으신다면 달라질 수 있다”며 “박희서 변호사님 언제까지 2인자 자리에 있을 거냐”며 그를 꼬드겼다.

도윤은 마지막으로 박희서에게 “서동하가 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을거라 보십니까. 제가 가진 정보로는 절대 안 됩니다”라고 말하며 그를 설득했다. 돌아오는 길에 박희서는 “테리 영(김강우)이 근거 없는 소리를 하지 않겠지”라며 도윤이 말한대로 자신을 대표로 한 펀드를 등록해 서동하의 계획을 망가뜨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