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과거 속옷 화보 기사화 자제 부탁 “속상하다”

신소율 트위터

신소율 트위터

배우 신소율이 자신의 속옷 화보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신소율은 자신의 트위터에 “그동안 쭉 참고 기다리다가 정말 속상하고 안타까워서 글 올려봅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상황과 글 내용에 상관없는 과거 사진을 일부러 올리는 일부의 분이 정말 밉고 속상해요. 나한테는 소중한 첫 속옷 브랜드 광고였고 얼마나 자랑스러웠는데요. 연관 없는 다른 것들에도 예전 사진들이 계속 올라오는 거 저나 회사에서나 정말 마음 아프고 안타까워하고 있어요”라고 전했다.

최근 신소율에 대한 기사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과거 속옷 화보가 재조명되는 상황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친 것.

신소율은 “저한테는 너무 소중한 광고였고 추억으로 스크랩해서 간직하고 있는 그 자료들이 의도와 다르게 사용되고 있는 거 같아서 속상해요. 앞으로 연기로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제가 더 노력할게요. 그러니 이제 그만요”라고 덧붙였다.

신소율은 현재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에 출연중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신소율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