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휘성, “내 모든 노래 가사 속 주인공은 한 여자”

MBC 뮤직 '소풍' 휘성

MBC 뮤직 ‘소풍’ 휘성

가수 휘성이 자신의 노래 가사 속 주인공은 모두 한 여자라고 밝혔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에는 2년 7개월 만에 돌아온 휘성이 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는 40명의 사회 초년생들과 토크 콘서트를 꾸민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휘성은 ‘위드 미(With Me)’,‘나락’,‘타임머신’,‘가슴 시린 이야기’ 등 히트곡 라이브와 함께 젊은이들이 고민하는 ‘사랑’, ‘스펙’, ‘진로’ 등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그 중 ‘사랑’과 관련된 토크 중 ‘휘성’은 “실제로 사랑하면 어떤 남자인가?”라는 질문에 “20대의 사랑 중 3분의 2가 극명하게 갈렸다”라며 “예전에는 여자들이 부담스러워 할 정도로 엄청난 순애보였다면 지금은 ‘오려면 오고 가려면 가라’의 나쁜 남자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또 “내 노래의 모든 가사는 20대 초반 5년 동안 만나 사랑했던 한 여자와의 이야기다. 정말 죽도록 사랑했기 때문에 깎아내고 깎아내서 가사를 써도 그 만큼이 나온다”고 털어놨다.

가장 최근에 썸 탔던 경험담은을 묻는 질문에 휘성은 “군대 제대 후 정말 일만 했다”라며 “20여곡 가까이 작품 활동을 하고 바쁘게 지내느라 아쉽지만 썸 탔던 경험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군 제대 후 제일 예쁜 여자를 본 게 가수 거미“라고 덧붙였다고.

‘피크닉라이브 소풍’ 휘성 편은 오는 12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