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백진희, 뉴욕 첫날밤 당당한 민낯공개

도시의 법칙 백진희

SBS ‘도시의 법칙’ 백진희

배우 백진희가 뉴욕에서 무결점 민낯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백진희는 11일 오후 11시 5분 첫 방송되는 SBS ‘도시의 법칙 in 뉴욕’에 출연해 의외의 매력을 발산했다.

뉴욕에 도착한 백진희는 청순하고 새침한 이미지와는 달리 여배우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털털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첫날밤을 보냈다. 특히 하루 일과를 마치고 찬물로 샤워를 한 후, 머리를 말리면서 민낯에 팩을 붙인 모습까지 당당히 공개해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백진희는 여행자가 아니라 생활인의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 콘셉트에 맞춰, ‘여배우가 이래도 되나’ 싶을 만큼 촬영 기간 내내 꾸밈없는 모습을 남김없이 공개해 제작진을 당황케 했다.

‘도시의 법칙 in 뉴욕’은 김성수를 비롯해 이천희, 정경호, 백진희, 문, 에일리, 존박 등 7명이 돈 한 푼 없이 뉴욕에서 생활하는 과정을 그린 리얼리티 성장 드라마로, 출연자들이 뉴욕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도시인의 희로애락과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볼 예정이다. 배우와 가수를 넘나드는 신선한 출연진 조합은 물론, 가수 성시경이 내레이션을 맡아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백진희의 숨겨진 매력을 백퍼센트 보여줄 SBS 새 예능 ‘도시의 법칙 in 뉴욕’은 11일 오후 11시 5분 첫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