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톱10’ 임성언, “‘요즘 뭐해?’란 말 가장 힘들었다”

tvN '그 시절 톱 10' 임성언

tvN ‘그 시절 톱 10’ 임성언

원조 연애 버라이어티 ‘산장미팅’의 그녀 임성언이 돌아온다.

11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향수 차트쇼 ‘그 시절 톱10’에서는 임성언이 공백기 생활에 대해 솔직한 고백을 털어놓는다.

임성언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공백기 동안 TV를 멀리하게 됐다”며 “‘요즘 뭐하냐’는 말이 가장 듣기 괴로웠다”고 밝혔다.

또 “오는 7월 드라마로 컴백한다”며 “그간 여전히 관심을 갖고 기다려주신 팬들께 감사하다. 쉬는 동안 준비한 게 많다. 연기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임성언은 2003년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던 원조 연애 버라이어티 ‘산장미팅-장미의 전쟁’에 출연해 인기몰이를 했다. 이후 연기자로 전향, 드라마 ‘하얀거탑’, ‘롤러코스터’와 영화 ‘므이’ 등 다양한 작품에서 주조연급으로 활동을 펼치다가 ‘부탁해요 캡틴’을 끝으로 2년이 넘는 휴식기를 가졌다.

‘그 시절 톱10’은 그 시절 향수를 자극하는 키워드를 선정, 추억으로 가득한 그 시절의 연예계 이야기를 랭킹으로 풀어보는 토크쇼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 시절 한방에 훅 뜬 스타’를 주제로 과거 단숨에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스타들을 공개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