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 5년만의 브라운관 컴백 “음악 만들며 지냈다”

이하나

이하나

배우 이하나가 5년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고교처세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하나는 “이 작품을 안 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았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고교처세왕’은 고교생 아이스하키 선수가 대기업 간부로 입사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스드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이하나는 대기업에 근무하는 4년차 계약직 직원 정수영 역을 맡아 고교생으로 같은 회사 간부가 된 이민석(서인국)과 좌충우돌 로맨스를 엮어간다.

이하나는 그간 영화 ‘R2B’ ‘페어러브’ 등에 출연했지만 드라마 출연작은 2009년 MBC ‘트리플’ 이후 5년만이다.

공백기에 대해 이하나는 “그동안 음악을 열심히 만들며 지냈다”라며 “그동안 여러 작품 제의를 받았지만 이 작품만큼 ‘이것 아니면 후회하겠다’는 작품은 없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연출자 유재원 PD는 “리얼한 느낌이 살아있는 여성 캐릭터가 중요한데 이하나 씨의 모습을 보니 정수영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 수 있는 인물이라는 판단이 들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과 ‘똑바로 살아라’를 쓴 양희승 작가와 ‘하이킥’ 시리즈에 참여했던 조성희 작가가 극본을 맡은 이 작품은 ‘마녀의 연애’ 후속으로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