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다시 교복 연기 도전하게 돼 영광”

서인국

서인국

가수 겸 배우 서인국이 고교생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11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케이블TV tvN 새 월화드라마 ‘고교처세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서인국은 “교복 입은 모습을 좋아해주시는 감독님들이 계속 찾아주시는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고교처세왕’은 고교생 아이스하키 선수가 대기업 간부로 입사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스드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서인국은 명문고등학교인 풍진고 아이스하키부의 최전방 공격수로 교내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중, 형의 빈자리를 대신해 대기업 본부장으로 위장입사하는 이민석 역을 맡았다.

지난 2012년 tvN ‘응답하라 1997’에서 고교생 연기로 인기를 모은 서인국은 또 다시 교복 연기에 나서게 됐다.

서인국은 “내가 교복을 입기에는 안 어울릴 수도 있겠다 싶은데 다행해 교복 입은 모습을 예뻐해주시는 감독님들이 계신다”라며 웃음지었다.

이어 “선배님들에게 들으니 나중에 나이를 먹으면 당시 못했던 연기가 굉장히 아쉽다고 하더라”라며 “그 나이때 할 수 있는 연기를 최대한 가리지 않고 하라고 하는 얘길 들어서 교복 연기를 하는 건 무척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또 “입을 수 있다면 계속 교복을 입고 싶다”고 덧붙였다. 처음 함께 호흡을 맞춘 이하나에 대해서는 “누나가 정말 정수영같다. 보고있는 자체가 즐겁다. 드라마를 보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과 ‘똑바로 살아라’를 쓴 양희승 작가와 ‘하이킥’ 시리즈에 참여했던 조성희 작가가 극본을 맡은 이 작품은 ‘마녀의 연애’ 후속으로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