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크러쉬·지조, KBS 가요심의 부적격 판정

태양

가수 태양과 크러쉬의 신곡이 KBS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11일 KBS에 따르면 6월 둘째 주 가요심의 결과, 가수 크러쉬의 첫 정규 앨범 ‘크러쉬 온 유’의 수록곡 ‘기브 잇 투 미(Give it to me)’와 빅뱅 태양의 정규 2집 수록곡 ‘인트로’가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태양의 ‘인트로’는 욕설로 인한 부적격 판정이다. ‘인트로’는 영어 가사로 구성됐으며 ‘fxxx’라는 영어 욕설이 등장한다. 크러쉬 ‘기브 잇 투미’에도 ‘fxxx’라는 단어가 등장하며 남녀의 정사를 묘사하는 듯한 선정적인 내용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도 지조의 ‘꿈’이 장애인 비하 표현으로, 심재경의 ‘암산연가’가 일본어식 표현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