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설리 관련 악성 루머 유포자 잡았다…”재발 방지 약속”

설리

SM엔터테인먼트가 그룹 f(x) 멤버 설리에 관한 악성 루머를 퍼트린 유포자를 잡았다.

11일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월 설리와 관련해 악성 루머를 최초 유포한 자를 확인하였으며 유포자는 범죄행위임을 깨닫고 깊이 반성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유포자가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 잘못을 뉘우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고”라며 “설리가 본인 또래의 여학생인 점을 감안해 선처해주고 싶다는 입장을 존중, 지난 10일 고소를 취하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SM엔터테인먼트는 “고소 취하는 예외적인 것으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로 확인된 내용을 추가 유포하거나 확산시키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및 가족들에게 고통을 주는 불법 행위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으로 방침을 세웠다.

앞서 설리는 지난 3월 스트레스성 복통으로 응급실에 갔던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른 루머로 고통을 받은 바 있다. 현재 설리는 영화 ‘해적’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