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범키 “영혼 없다” 독설…제2의 힙합 디스전?

라이머&범키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가 힙합가수 범키를 향해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신인 걸그룹 마마무는 11일 자정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스타플레이어’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라이머가 범키를 디스하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 속 라이머는 범키의 어색한 연기와 노래를 지적하며 답답한 듯 못마땅해하며 “영혼이 없다”는 등 독설을 내뱉으며 디스전을 방불케 하는 모습이다. 평소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매너를 선보여온 범키가 라이머에게 지적당하며 ‘대세가수의 굴욕’을 연출하고 있어 재미를 더한다.

마마무가 공개한 이번 영상은 앞서 휘성, 케이윌로 이어져 온 마마무의 ‘스타 플레이어’ 메이킹 영상으로, 최고의 특급스타들이 줄이어 카메오로 출연해 화제를 모으며 향후 어떤 스타들이 등장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범키는 지난 1월 발표한 마마무의 프로젝트 음원 ‘행복하지마’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가장 먼저 마마무를 지원 사격했으며, 정식 데뷔를 앞둔 마마무를 위해 또 다시 의리를 과시했다.

라이머와 범키의 지원에 힘입어 화제를 더하고 있는 신인 걸그룹 마마무는 18일 데뷔 앨범을 발표하고 가요계 정식 출사표를 던진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WA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