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촬영중단 안타깝고 죄송하다”

이승기

이승기

‘너희들은 포위됐다’에 출연 중인 배우 이승기가 촬영 중 눈 부상으로 촬영이 중단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11일 이승기는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눈 부상으로 촬영에 복귀하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승기는 9일 새벽 SBS 수목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액션 장면 촬영 중 소품용 가짜 칼에 눈을 찔려 각막 손상과 안구 내 전방 출혈 진단을 받았다.

사고 직후 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응급 치료를 받은 이승기는 촬영 복귀에 대한 의지를 보였지만 의사의 권고로 병원에서 휴식을 취했다.

이승기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사고로 인해 촬영을 중단할 수밖에 없어서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너희들은 포위됐다’를 지켜봐주시는 시청자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승기는 현재 치료와 함께 안정을 취하며 촬영장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완쾌해서 이후 촬영 분을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너희들은 포위됐다’는 11일 긴급 스페셜 방송을 편성했으며 12일에는 10회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