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빌보드 인터뷰서 “‘행오버’ 단어에 스눕독 떠올라…1년 절반 만취”

싸이(왼쪽), 스눕독

싸이(왼쪽), 스눕독

가수 싸이가 미국 빌보드와의 인터뷰에서 선공개곡 ‘행오버(Hangover)’에 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빌보드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헤비 드링커’인 싸이는 스눕독이야말로 ‘행오버’를 위한 완벽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헤드라인으로 싸이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빌보드는 “‘강남스타일’의 한국 슈퍼스타 싸이의 특정 전문 분야 중 하나는 음주다”며 싸이의 “그렇다. 나는 헤비 드링커다. 솔직히 일년의 절반은 취해 있다”는 인터뷰 답변을 인용했다.

이어 빌보드는 “물론 한 잔의 음주(혹은 두 잔, 세 잔, 네 잔)에 의한 그의 친화력은 스눕독이 ‘행오버’에 피처링을 할 수 있게 만들면서 폭발적인 성공을 이루어냈다”며 “‘행오버’는 공개 이틀 만에 유튜브 조회수 2,500만건 이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싸이는 빌보드를 통해 스눕독과 협업할 수 있게 된 에피소드도 전했다. 싸이는 “어느 날 힙합 트랙을 작사하던 중 단어 하나를 떠올렸다. 나는 취해있었고 그래서 ‘행오버’를 생각했다. 나는 즉시 녹음을 했고 ‘행오버’라는 후렴구를 듣자마자 스눕독을 떠올렸다. 우리 모두 스눕독이 매일 취해 있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싸이는 “나는 그에게 전화를 걸어 ‘나는 싸이다. 당신은 나를 알고 있는가’라고 물었고 그는 매우 놀랐다. 나는 내 노래에 피쳐링을 해줄 수 있는지를 물었고 그는 나의 곡 제목을 물었다”며 “이에 나는 ‘행오버’라고 답했고 그는 ‘나는 마침 취해 있다’고 했다. 그래서 우리가 만나게 된 것이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싸이는 일렉트로닉 댄스뮤직이었던 ‘강남스타일’, ‘젠틀맨’과 다른 장르인 힙합을 선보이게 된 이유도 말했다. 싸이는 “나는 절대 ‘강남스타일’을 뛰어넘지 못할 것이다. 어떻게 2억뷰를 돌파한 노래를 이길 수 있겠는가”라며 “때문에 신선한 다른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다른 것을 했다”고 이번 ‘행오버’에 대한 자신의 행보를 설명했다.

싸이의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11일 오전 기준 유튜브 조회수 2,889만건을 돌파했으며 ‘좋아요’ 역시 34만 3,000건을 넘어섰다.

‘행오버’ 음원과 뮤직비디오 공개 직후 미국 빌보드, 타임, 롤링스톤, 하이프비스트, 할리우드리포터 등 유수한 음악 잡지 및 시사주간지를 포함해 MTV, 버즈피드, 팝더스트, 뉴욕 포스트, 워싱턴 포스트, CNN, NBC, ABC, BBC 등 다양한 전문 음악 매체와 종합뉴스, 방송사 등이 이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