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정겨운, 재능기부로 단편영화 출연…’감독님을 찾습니다’

이컷 포스터

배우 성유리 정겨운이 신예 단편영화 감독을 지지하고자 재능기부에 나선다.

제 6회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의 단편영화제작지원 EOS MOVIE프로젝트 ‘E-CUT감독을 위하여’는 배우와 MC를 넘나들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성유리와 최근 드라마 ‘신의 선물’에서 현우진 역으로 출연한 정겨운을 주인공으로 한 시나리오를 공모한다.

‘E-CUT감독을 위하여’는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에서 제작비를 지원하고 배우는 재능을 기부하여 역량 있는 신예 감독을 발굴 및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거대 자본이나 유명 감독만이 유명 배우와 영화를 찍을 수 있다는 편견을 깨고, 아마추어 감독에게 단편영화를 제작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 초단편영화제작을 활성화하고 한국영화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취지다.

2013년 재능 기부 프로젝트는 배우 김영애가 ‘실연의 달콤함’을, 배우 김새론이 ‘참관수업’을 찍었다. 이 단편영화는 각각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나 국제단편영화제, 인디포럼 등 국내외 영화제 초청 상영됐다.

2014년 ‘E-CUT감독을 위하여’에 출품하는 작품들은 배우 성유리와 정겨운이 심사에 참여해 작품을 직접 선택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되어 완성된 두 편의 단편영화는 제6회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의 개막작으로 만나 볼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