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현영, “부부싸움 이유? 내 목소리 때문…매일 들으면 짜증나”

KBS2 '1대100' 캡처

방송인 현영이 부부싸움의 이유가 목소리라고 밝혔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1대100’에서는 방송인 현영이 출연했다. 결혼 3년차인 현영은 “아직 등만 봐도 설레냐”는 MC의 질문에 “등만 봐서 설렌다”며 “아마 얼굴을 보며 화가 날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영은 “살다보니 좋은 날도 있고, 아닌 날도 있다”며 “남편이 좋지만, 우리도 부부싸움을 가끔한다. 목소리 때문에 싸울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내 목소리를 가끔 들으면 기분이 업돼 보이는데 매일 들으니까 짜증나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날 현영은 ‘OO습관이 비슷한 부부는 이혼율이 낮다’는 질문에 청소, 쇼핑, 음주 보기 중 음주를 고르며 정답을 맞췄다. 현영은 “남편과 음주 습관이 비슷하다”며 “주량도 비슷해 낮에 맨정신으로 싸워도 술 먹고 잘 푼다”고 말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KBS2 ‘1대100’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