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이종석과 박해진이 손잡은 이유

4

이종석과 박해진이 손잡고 함께 수술을 진행했다.

10일 방송된 SBS 드라마 ‘닥터 이방인’ 12회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이 총리 심장 수술 팀을 결정하는 대결에서 환자를 선택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박훈과 한재준은 의료사고 환자를 치료하는 것을 놓고 고민에 빠진다. 박훈은 차진수(박해준)의 방해로, 한재준은 병원장인 오준규(전국환) 반대로 각각 수술을 못할 지경에 이른다.

결국 수술에 응한 것은 박훈이 아닌 한재준이었다. 한재준은 어린 시절 아버지의 죽음을 떠올리며 환자를 살려내려 한다. 한재준이 수술을 시작하자 뒤늦게 소식을 들은 오준규가 이를 막으려 한다.

한재준은 이것이 자신의 마지막 수술이라는 각오로 집도에 임한다. 수술실에 온 오준규는 “당장 멈추지 못해. 지금이라도 수술실에서 나오면 용서해주겠다”라고 윽박지른다. 이에 한재준은 “수술을 마치고 나갈 것”이라며 “수술을 마치고 의료사고를 가족들에게 알릴 것”이라고 말한다.

오준규가 “지금 안 나오면 평생 촌구석에서 썩게 해줄 것”이라고 협박하지만 한재준은 굴하지 않는다. 오히려 “당신은 진심 어린 사과를 한 적이 없기 때문에 방법을 모른다. 우리는 돈과 자리르 잃기 싫어서 부모를 잃고 자식을 잃는 사람을 외면했다. 당신이 틀린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하며 오준규를 부끄럽게 한다.

이를 바라본 이종석은 고민 끝에 한재준을 돕기 위해 수술실로 들어간다. 위기가 라이벌인 둘을 결집시켜 준 것이다. 오준규의 협박에 고개를 숙인 의사들에게 이종석은 “왜 죄지은 사람처럼 고개 숙이고 있어? 당신들은 잘못한 거 없어. 고개 처박고 있어야 할 사람들은 저 위에 있어. 당당해지자고, 진짜 의사는 당신들밖에 없으니까”라고 말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닥터이방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