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이종석 “난 차진수가 시키는대로 한다”

3

이종석이 박해준의 손아귀에 들어갔다.

10일 방송된 SBS 드라마 ‘닥터 이방인’ 12회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이 총리 심장 수술 팀을 결정하는 대결에서 환자를 선택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병원장인 오준규(전국환)의 압력으로 한재준은 의료사고 환자를 수술할 수 없게 된다. 그러자 박훈이 대신 수술을 하겠다고 나선다. 그러자 이번에는 차진수(박해준)가 박훈의 수술을 막고 나선다.

박훈을 찾아온 차진수는 “네가 수술하면 1대1이 된다. 결승전이 남으니 승부는 흥미로워지겠지만, 난 흥미로운 것을 보러 온 게 아니다. 과업 달성이 중요하다”라고 다그친다. 이어 “과업만 달성하면 공호국은 너희를 놔줄 수 있다. 송재희를 볼 수 있다”라고 말한다.

박훈은 갈등한다. 허나 박훈이 수술을 위해 사람을 모으자 차진수는 한승희(전세연)의 목을 조르며 박훈을 위협한다. 그리고 “난 차진수가 시키는대로 한다”라고 복창하라 강요한다. 박훈은 한승희를 살리기 위해 차진수의 말대로 수술을 포기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닥터이방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