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선수출신 조한선 골키퍼로 합류

KBS2 '예체능'

KBS2 ‘예체능’

배우 조한선이 ‘예체능’팀에 합류했다.

10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 예체능 축구팀은 2014 월드컵이 열리는 브라질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이날 예체능 팀에는 조한선이 새 멤버로 투입해 브라질 출국에 함께했다. 조한선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대학생 때까지 골키퍼를 해왔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조한선을 견제하며 자신의 수준을 물었고, 이에 조한선은 “나 처음 시작할 때 같았다”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 섭외가 된 계기를 묻자 조한선은 “모니터를 했다”는 짧은 대답을 내놨다. 이에 멤버들은 “골키퍼가 절실해 보였나 보다”고 보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