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수술을 하는 자가 패배한다

2

의료사고 환자를 치료할 것인가를 놓고 이종석과 박해진이 갈등에 빠졌다.

10일 방송된 SBS 드라마 ‘닥터 이방인’ 12회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이 총리 심장 수술 팀을 결정하는 대결에서 환자를 선택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한재준이 양심에 가책을 느끼고 의료사고 환자를 치료하려 하자 병원장인 오준규(전국환)이 이를 막고 나섰다. 한재준이 계속 수술을 고집하자 오준규는 수술을 하는 자가 패배하는 것으로 규칙을 맘대로 바꾼다. 1대0으로 지고 있는 한재준이 수술을 하면 2패로 총리 심장 수술 기회를 놓치게 되는 것.

한재준이 머뭇거리자 박훈이 수술을 하겠다고 나선다. 의료사고 환자를 수술함으로써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가도 사람을 살리겠다는 것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닥터이방인’ 화면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