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김송 부부, 11일 2세 출산…건강한 아들

 

강원래 페이스북

방송인 강원래 김송 부부가 2세를 출산했다.

강원래 김송 부부는 11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에서 아들을 낳았다. 당초 이달 말 출산예정이었던 두 사람은 2주 앞당겨 제왕절개로 출산했다. 이날 강원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기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강원래는 아기를 안아 들고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약 3.9kg로 태어난 아기는 건강한 것으로알려졌다.

2001년 혼인 신고를 하고, 2003년 결혼식을 올린 강원래와 김송은 여러 차례 인공수정 끝에 지난해 8번 만에 임신에 성공했다. 하늘이 주신 선물이라는 뜻에서 태명을 ‘선물’이라고 지었던 두 사람은 비로소 선물을 품에 안아들었다.

강원래 김송 부부는 올해 초 KBS2 파일럿 프로그램 ‘엄마를 부탁해’와 현재 방송 중인 KBS1 ‘엄마의 탄생’에서 출산 과정을 공개하고 있다. 강원래가 DJ를 맡고 있는 KBS 3Radio ‘강원래의 노래선물’을 11일 자전거탄풍경이 일일DJ를 맡고, 전화연결을 통해 강원래의 이야기를 듣는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강원래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