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장항선, 강지환 위해 비리 자수…”내가 그동안 꿔왔던 꿈을 네게 주마”

빅맨0610_2

KBS2 월화드라마 ‘빅맨’ 캡처

장항선이 강지환을 위해 희생했다.

1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 14회에서는 조화수(장항선) 회장이 자신의 비리 증거를 쥔 강동석(최다니엘)에게 현성유통을 다시 내놓으라고 협박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화수 회장은 경찰서 앞에서 동석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동석에게 “야, 이 강아지 새끼야. 넌 김지혁(강지환)에게 진다”고 말하고는 전화를 끊었다. 그리고는 제 발로 경찰서를 향해 걸어갔다.

지혁은 수감되어 있는 조화수 회장을 찾아 “대체 회장님 왜 그러셨습니까”라며 그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했다. 이에 조화수 회장은 “강동석이 꼴보기 싫어서 그랬다”며 “천하의 조화수가 말년에 그깟 놈에게 당했다는 소리를 듣기 싫어서 자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혁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는 현성유통 주식을 모두 주겠다고 말했다. 지혁은 말도 안 된다며 거절했지만, 조 회장은 “또 하나 내가 그동안 꿔왔던 꿈을 너에게 주마. 현성을 뭉개고 세상에서 잘 나가는 대기업의 리더가 되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마지막으로 “나중에 나 김지혁은 건달 조화수가 키워준 양아치였다고 말해 달라”고 부탁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