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옥빈, 불륜녀 서유정 대신 뺨 맞는 수모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불륜녀로 오해받아 몸싸움에 휘말렸다.

1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7화에서는 강유나(김옥빈)가 김미선(서유정) 대신 정사장(윤다훈)의 부인을 만나러 갔다 불륜녀로 몰렸다.

앞서 김미선은 불륜 상대인 정사장의 부인으로부터 합의를 요구받았던 상황. 김미선은 정사장과 헤어질 생각이 없었고, 강유나가 대신 부인과의 약속 장소에 나갔다.

그러나 갑자기 부인의 친가족들이 들이닥쳤고 강유나를 김미선으로 오해, 다짜고짜 머리채를 휘어잡는가 하면 뺨을 때렸다. 강유나는 겨우 자리를 피했고, 김미선은 강유나의 기분을 풀어주겠다며 호스트바로 데리고 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