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 베리, 전 남편에게 양육비 매달 1,600만원씩 지급…양육권분쟁 패소

할리베리

영화 ‘퍼펙트 스트레인저’ 스틸

할리우드의 여배우 할리 베리가 거액의 양육비를 지급하게 됐다.

미국 연예매체 TMZ닷컴은 지난 9일(현지시각), “할리 베리가 엄청난 금액의 양육비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할리 베리는 전 남자친구인 모델 가브리엘 오브리와 딸 날라의 양육권을 두고 분쟁을 벌였지만, 보도에 따르면 할리 베리는 LA법원으로부터 전 남자친구 가브리엘 오드리에게 매달 1만 6,000달러(한화 약 1,600만 원)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매년 2억 원을 양육비로 지급하게 된 것.

이 밖에도 법원은 할리 베리에게 이제까지의 양육비를 모두 소급해 11만 5,000달러(약 1억 1,500만원)를 지급할 것과 딸 날라의 학비 또한 100% 지급하도록 명령했다.

또한 이번 양육권 분쟁을 담당한 판사는 할리 베리에게 오드리의 변호사 비용 30만 달러(한화 약 3억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도 내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영화 ‘퍼펙트 스트레인저’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