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일본 팬미팅 ‘일우 투게더’ 바리스타 변신

정일우

정일우

배우 정일우가 일본 팬미팅을 성황리에 치렀다.

지난 7일, 8일 정일우는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서 팬미팅 ‘일우투게더’를 개최했다. 양일간 열린 팬미팅 현장에는 2,500여 명의 팬들이 참석했다.

이날 정일우는 팬미팅 오프닝에서 함께 장미꽃을 들고 객석을 내려오며 팬들에게 꽃을 전했다. 무대로 선 정일우는 팬들을 향해 다시 한 번 정식으로 인사를 한 뒤 근황 토크를 진행하며 MBC ‘황금무지개’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또 평소 커피 마니아로 알려진 정일우는 팬들을 위해 바리스타로 변신해 즉석에서 핸드 드립 커피를 선물하기도 했다.

정일우는 “이틀간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만들어줘서 감사하다”며 “매번 팬미팅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더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다음 팬미팅에서는 또 다른 정일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일우는 6월 브라질 월드컵 특집 ‘무한도전-응원단’과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 남자주인공 이린 역에 캐스팅돼 촬영을 앞두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스타케이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