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엄정화, “좋았던 첫 느낌 끝까지 갔다” 종영 소감

엄정화가 '마녀의 연애' 반지연과 이별하는 소감을 전했다

엄정화가 ‘마녀의 연애’ 반지연과 이별하는 소감을 전했다

배우 엄정화가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최종화를 남겨두고 시청자들에 따뜻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엄정화는 ‘마녀의 연애’에서 반지연 역을 맡아 연하남 박서준과 알콩달콩한 연상연하 로맨스를 선보였다. 동시에 일에서 성공한 골드미스, 자발적 싱글을 택한 주체적인 여성상을 표현해 여성들의 공감을 얻는 것에도 성공했다. 직장에서는 마녀라 불릴 정도의 강인한 그녀가 박서준과 리얼한 ‘썸’을 타게 되면서 사랑에 빠진 사랑스러운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로코퀸의 귀환이었던 것이다.

엄정화는 제작진을 통해 “반지연으로 지내면서 행복했고 즐거웠습니다. 많이 그립고 보고 싶을 것 같네요. ‘마녀의 연애’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 드립니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이어 “처음 시작 했을 때 느낌이 좋았는데 끝까지 좋은 느낌 간직할 수 있게 해준 제작진, 연기자 분들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엄정화의 뒤로 장난치는 박서준이 보인다

엄정화의 뒤로 장난치는 박서준이 보인다

엄정화는 10일 밤 11시 방송하는 ‘마녀의 연애’ 최종화 본방사수를 부탁하며 사랑스러운 인증샷도 함께 전했다. 아름다운 미소가 돋보이는 사진과 함께 호흡을 맞춘 박서준과 엄지를 올려 세운 사랑스러운 포즈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엄정화가 독사진을 찍을 때 뒤에서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장난을 거는 박서준의 모습에서 촬영장 속 유쾌한 분위기를 짐작하게 만든다.

엄정화의 종영 인사와 함께‘마녀의 연애’ 제작진은 “그간 ‘마녀의 연애’를 향해 큰 사랑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며 “보기만 해도 설레고 달달한 지연-동하의 로맨스 행보에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