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최다니엘, 광기 어린 섬뜩한 프러포즈로 이다희에 집착…긴장감

빅맨 14회 최다니엘

KBS2 월화드라마 ‘빅맨’

KBS2 월화드라마 ‘빅맨’에서 최다니엘이 광기의 정점을 찍는다.

그 동안 강동석(최다니엘)은 자신의 앞길을 방해하는 어떤 것이든 해치워버리는 잔혹함으로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오히려 더 침착해진 모습으로 김지혁(강지환)의 약점인 주변 사람들을 서서히 압박해가면서 섬뜩함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10일 방송 예정인 14회에서는 사면초가에 빠져버린 동석이 소미라(이다희)를 향해 차원이 다른 집착의 끝을 보여주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잔뜩 경직된 채 굳어있는 미라와 그런 그녀에게 다정히 목걸이를 걸어주는 동석의 모습에서는 묘한 위화감이 느껴져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이들에게서 풍겨지는 일촉즉발의 심상찮은 기류는 보는 이들의 숨통까지 조일만큼 살벌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특히, 미라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횡령 혐의를 뒤집어씌운 현성그룹의 아들 동석에게 완전히 마음을 닫아버리고, 현성그룹에 남아 지혁을 몰래 돕고 있는 상황. 이처럼 언제 들킬지 모를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던 미라이기에 더욱 불안함을 증폭시킨다.

‘빅맨’의 한 관계자는 “동석이 더욱 잔혹해지면서 극적인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니 그의 피도 눈물도 없는 잔혹함의 끝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지혁이 현성그룹과 석유 입찰건을 두고 경쟁을 벌이던 대삼그룹과 손을 잡으며 동석을 압박해가는 모습으로 10일 방송되는 14회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최다니엘의 광기가 폭발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릴 KBS2 월화드라마 ‘빅맨’ 14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김종학 프로덕션, KBS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