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머리, 당찬 시작의 발걸음 “단발머리만의 스타일 기대해주세요”

단발머리

단발머리

걸그룹 단발머리가 당찬 시작을 알렸다.

단발머리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베어홀에서 데뷔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단발머리 멤버 네 명은 독특한 팀 이름답게 모두 단발머리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데뷔 타이틀곡인 ‘노 웨이(No Way)’를 선보이며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노 웨이’는 어쿠스틱 기타의 중독성 있는 프레이즈와 감각적이면서도 묘한 사운드의 일렉트릭 피아노가 조화를 이룬 곡이다. ‘노 웨이’는 단발머리가 가진 섹시 발랄한 매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는 곡이다.

단발머리 멤버들은 신인답게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독특한 팀명 단발머리, 이 이름이 지어진 계기에 대해 멤버 단비는 “대표님께서 직접 지어주셨다”며 “단발머리는 여자의 변신과 변화를 상징한다. 이렇듯 단발머리도 여러분들께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이 이름을 선택했다”고 답했다. 또한 단발머리는 걸그룹 AOA의 신곡 이름과도 같아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지나는 “단발머리 헤어스타일을 인터넷에 많이 검색해봤다. 몇 백 페이지에 달하는 스타일이 나오더라. 그것을 보고 단발머리 만의 색, 스타일이 나오도록 할 것이다”며 “AOA 선배님들이 팀명과 같은 이름의 곡을 발표해서 영광이다. 우연이 잘 맞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멤버 유정은 “단발머리였던 멤버들도 있었지만 난 긴머리였다. 그래서 머리를 자르며 펑펑 울기도 했다. 하지만 굳은 결심을 한만큼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단발머리는 소속사 선배 크레용팝의 여동생 그룹으로 알려졌었다. 단발머리에게 크레용팝은 큰 지지자이자 어쩌면 넘어야 될 벽이 될 수도 있었다. 멤버 다혜는 “크레용팝 선배님들께서 많은 조언을 해줬다. 데뷔 전까지 긴장하지 말고 여태까지 준비한 만큼 하면 잘 할 것이라 말해줬다”며 “섹시 발라드 콘셉트에 대해 부러워하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개성 넘치고 귀여운 콘셉트의 크레용팝과 섹시 발랄한 단발머리의 콘셉트는 분명 다른 색을 보였다.

단발머리는 이제 첫 발걸음을 내민 것에 대해 “지금도 믿기지가 않다. 쇼케이스를 하는 것도 꿈만 같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수줍음도 잠시 단발머리 단비는 “신인답게 열심히 해서 신인상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찬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정은 “다음 앨범에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다. 무조건 단발머리만 한다는 편견을 버려주셨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변화를 기대해달라”고 귀여운 포부를 밝혔다.

이제 막 걸음을 뗀 단발머리, 수줍고 귀여운 단발머리 여고생 소녀 같은 모습이 보이지만 점차 변화되고 성숙해지는 머리 스타일처럼 그들만의 색에 딱 맞는 스타일이 되길 앞날이 기대된다. 단발머리는 오는 12일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방송 무대를 가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크롬엔터테인먼트